역 신설 요청 쇄도

금호건설 시공능력과 노하우

서울시가 추진하는 제2차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에 역을 신설해달라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철도 사업을 시 재정으로 감당 할 수 있는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 역 신설 요구까지 겹치면서 국토부 승인 등 사업 추진이 난항을 격는 것 아니냐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강북 횡단선, 경전철 6개 노선 등 도시철도 확충 계획에 대해 4차례에 걸쳐 주민 설명회, 공청회를 실시한 결과 6개 역에 대한 신설 요구가 접수됐다고 11일에 밝혔습니다.

신설 철도 노선마다 역 설치에 대한 주민요구가 거셉니다. 강북횡단선 예정구간에 속하는 성북구 정릉3동 주민들은 ‘정릉성당역(가칭)’ 신설을 요구했습니다. 시가 지난 2월 발표한에 발표한 강북횡단선 계획은 환승역 9개를 포함하여 총 19개역이 들어서는 것으로 구성돼어있습니다. 주민들의 오ㅛ구는 국민대와 정릉사이 정릉3동 성당 앞에도 지하철역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강북 횡단선은 이번에 시가 발표한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의 핵심입니다. 청량리역부터 홍제동, 디지털미디어시티를 지나 목동역까지 이어집니다. 영등포구에서는 신설되는 경전철 노선인 목동선에 선유사거리역을 만들어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영등포구 신월동부터 당산역까지 연결되는 목동선(총 12개 정거장)에 추가해달라는 요청입니다.

새절역 프리미엘 금호어울림 찾아오시는 길

관악구는 신림선에 박종철역(고시촌역) 신설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약 3만여명에 달하는 유동인구가 와래하지만 교통 환경이 열악해 고질적인 체증이 발생한다는 이유입니다. 서울대는 이에 더해 지하철역을 서울대 정문 안까지 끌고 들어가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오세정 총장은 지난 1일 박준희 관악구청장과 함께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는 지난 2월 제 2차 도시철도망 계획을 발표하면서 은평구 새절역에서 서울대입구역까지 이어지던 서부선을 서울대 정문 앞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서울대 구상대로라면 서부선은 서울대 정문 앞을 지나 서울대 문화관까지 연결되며 정거장이 18개로 늘어나게 됩니다 .

이러한 호재속에 새절역 초역세권 입지로 들어서는 새절역 프리미엘 금호어울림에 대한 관심도가 굉장히 높습니다. 지역주택조합으로 진행이 되며 오픈 준비중에 있습니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홈페이지에서 관심고객등록을 해주시거나 대표번호로 전화주시어 전문상담원에게 상담 및 안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